류호정 "'정의당도 똑같다'는 비판 옳다"
상태바
류호정 "'정의당도 똑같다'는 비판 옳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1.2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김 대표를 당 대표직에서 직위해제하고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원내대표가 대국민사과 하는 사이 류호정 의원이 잔뜩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당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김 대표를 당 대표직에서 직위해제하고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원내대표가 대국민사과 하는 사이 류호정 의원이 잔뜩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김종철 대표가 성추행으로 직위 해제된 것과 관련 "실망하셨을 국민분들과 당에 애정을 가진 분들께 부끄럽고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우선 발생한 사건부터 잘 처리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생각한다. 그 뒤에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 내에서 다른 (성추행) 일들은 발생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조사를 한다든지 당내 성평등문화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며 "성평등 수칙 매뉴얼도 있고 교육도 부지런히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우리가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실패했기 때문에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류 의원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충격이 많이 컸다"며 "노동 뿐만 아니라 성평등은 정의당의 당명이고 진보정당의 정체성이다. 여성 정치인으로서 당에서 활동하면서 우리 울타리는 나름대로 안전하다고 느꼈는데 모두 착각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류 의원은 "어떤 변명도 필요 없이 너희들도 다르지 않다는 비판이 참 옳다. 비판은 얼마든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피해자의 회복에 온전한 시간을 쏟겠다"며 "진지한 반성과 사과에 집중하고 무관용의 원칙으로 다른 피해를 막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