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주요 공약 살펴보니
상태바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주요 공약 살펴보니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1.01.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사진기자단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영선 전 장관은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시민 보고 간담회를 열고 "지금부터 서울시민과 함께 엄중한 코로나의 겨울을 건너 새로운 서울의 봄으로 가는 여정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코로나19의 고난과 어려움을 뚫고, 회복과 재건의 시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코로나 이후 서울을 G-7 글로벌 디지털경제 도시로 도약시킬 서울시장이 필요하다"며 "서울시 대전환을 통해 안전하고 공정하고 따뜻한 서울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서울시에 필요한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봄날 같은 시장'이다. 코로나19의 어려움을 이겨내면 서울시민의 삶이 바뀌는 대전환을 이룰 수 있다"면서 서울이 해결해야할 주요 과제로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감소 △주거불안 △청년 일자리 감소 △저출산 현상을 꼽았다.

'서울시 대전환' 구상으로는 △도시 공간의 대전환 △서울,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교육, 돌봄 대전환 △맞춤형 복지 대전환 △보건, 헬스 케어 대전환이 포함됐다.

박 전 장관은 특히 '21분 컴팩트 도시'를 강조했다. 서울을 인구 50만명 기준, 21분 이내 교통거리에서 직장·교육·보육·보건의료·쇼핑·여가·문화 등 모든 것이 해결되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그 예로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뻗어나가는 도로를 지하화해 지상에는 공원과 스마트팜, 1인 가구텔 등을 조성해 먹거리와 주거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박 전 장관은 이런 구상이 적용된 여의도 조감도를 화면에 띄운 뒤 “서울을 여의도와 같은 21개의 컴팩트 앵커로 구성된 ‘다핵분산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21분 컴팩트 도시는 인구 50만명을 기준으로 21개 컴팩트 다핵분산도시화 됨에 따라 중앙집중형 도심을 분산해 서울 각 지역의 상권을 활성화하고 도심 집중의 단점이 보완된 편안한 서울을 만들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문제도 동시에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중기부에서 추진했던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구상도 밝혔다. 소상공인·자영업자가 비대면 온라인 소비 패턴에 적응할 수 있도록 스마트 상점을 확대하고, 서울시 곳곳에 글로벌 혁신창업벤처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