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준법감시위 활동 계속 지원”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준법감시위 활동 계속 지원”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1.2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 18일 뇌물공여 등 혐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21일 입장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며 “위원장과 위원들께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하여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 뇌물공여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준법경영 의지 표명을 요청해 설립된 기구다. 다만 재판부는 선고공판에서 준법감시위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의견을 보였다.

준법감시위는 이날 정기회의를 열고 준법감시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26일에는 7개 계열사 CEO들과도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