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2차 재난지원금, 피해계층 위주로 선별 지원"
상태바
기재부 "2차 재난지원금, 피해계층 위주로 선별 지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9.0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2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2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4일 “2차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를 본 계층을 중심으로 선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2차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선별 기준에 대해 “현재 (코로나19로) 피해가 집중된 영역을 중심으로 각 부처가 분석 중에 있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우 매출을 기준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비정규직이나 특수고용직 노동자 경우 어떻게 선별하느냐는 질문에 “기타 피해 계층은 매출을 보는게 아니라 맞춤형 지원방안을 여러 프로그램을 나눠서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추석 전 선별 작업이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정부 내 구상은 다음 주까지 확정해 지원방안을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차관은 이날 열린 제2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관광·공연·외식업 및 소상공인 매출이 최근 코로나 재확산으로 감소세로 전환됐다.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위해 금융 지원뿐만 아니라 점포 재개장, 비대면 판로개척 지원 등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