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고위공직자 가시방석, 정 총리 "속히 매각" 지시
상태바
다주택 고위공직자 가시방석, 정 총리 "속히 매각" 지시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0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주택을 보유한 고위공직자에게 “하루 빨리 매각할 것”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8일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고위공직자 주택 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는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게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최근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매우 좋지 않다”며 “정부가 대책에 부심하고 있지만 고위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께서 무엇을 요구하시든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 이 점을 함께 공감하고 각자의 입장에서 최선의 정책들을 준비하고 대비해주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가 강도 높게 지시를 했지만 고위 공직자들이 부응할지는 미지수다. 이는 고위 공직자별로 다주택 보유 상황이 다르고 개인적인 사정도 겹쳐 있어 단시일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