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셔누 저격 왜?
상태바
한서희 ·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셔누 저격 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0.3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몬스타엑스 원호, 사진=뉴시스
몬스타엑스 원호, 사진=뉴시스

 

정다은·한서희가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와 셔누의 과거 행적을 폭로해 몬스타엑스측이 곤혹스런 상황에 놓였다. 

정다은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호석(원호 본명)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과 함께 원호가 등장한 방송 화면을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해당 게시물 댓글에 “돈 빌리고 잠수탄 건 신호석인데 왜 내가 직접 회사에 연락을 하라는 거냐”,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지 않았다는 게 말이 되나. 돈 얘기만 꺼내면 잠수를 타는데 어떻게 하나”라고 토로했다. 최근 정다은과 열애설으로 화제가 됐던 한서희 역시 “다은이 3000만원 갚아라”고 거들었다.

정다은은 원호 측 변호인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과거 동거 사실도 폭로했다. 정다은은 “(호석이와)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이 있다. 월세를 반반씩 부담하기로 했는데 호석이가 월세를 안 냈다. 내 물건도 훔쳐가서 중고나라(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 몰래 팔았다. 2016년 말에 200만원 갚은 게 전부”라고 말했다. 이후 정다은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에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사실무근이고 법적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다은은 31일 또 다시 SNS를 통해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라며 폭로를 멈추지  않았다.

몬스타엑스 셔누, 사진=뉴시스
몬스타엑스 셔누, 사진=뉴시스

 

한서희 역시 SNS에 정다은이 한 누리꾼에게 받은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며 폭로에 동참했다. 해당 메시지를 보낸 누리꾼은 자신의 부인 A씨와 몬스타엑스 셔누가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셔누 측 법률대리인으로부터 받은 메시지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셔누에게 확인한 바 A씨가 결혼한 것을 전혀 몰랐고,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 앞으로 A씨와 만날 계획도 전혀 없다고 했다. 9월 10일 새벽에 전화를 받은 이후로 A씨와 통화를 하거나 연락을 주고 받은 사실이 없다고 한다”고 적혀 있다. 

이에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원호의 경우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셔누 폭로에 대하서는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