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 "백색국가 한국 제외시 반일운동 확산될 것"
상태바
마이니치 "백색국가 한국 제외시 반일운동 확산될 것"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7.2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일본 주요 언론들이 한일간 대립이 격화하는 상황을 우려하며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사설을 일제히 게재했다.

아사히신문은 ‘한일 대립, 설전보다 이성의 외교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사설을 내고 일본 정부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신문은 "일본의 수출 규제 배경에는 아베 총리와 다른 각료들이 당초 언급한 것처럼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한국 정부에 대한 불신이 있다. 그러나 정치와 역사 문제를 무역관리로 연결하는 것은 자유무역을 주창하는 일본의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고노 다로 외무상을 지목해 “한일 양국은 이제 서로를 비난하는 악순환에 빠졌다. 특히 외교 책임자가 사태를 악화시키는 것은 매우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지난 19일 고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남 대사 말을 끊고 “매우 무례하다”고 보도진 앞에서 ‘질책’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외교사절을 상대로 한 이런 이례적 대응은 냉정한 대화를 어렵게 하고 문제 해결을 요원하게 만든다”고 지적한 것. 

아사히신문은 문 대통령에 대해서도 "징용 배상 판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일본이 요구하는 중재위 설치에 응하지 않은 채 구체적인 대응책을 내놓지 않는 것은 책임을 방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사히 신문은 그러나 한일 양국이 협력해야 할 분야는 안보 협력, 북한 문제 등 폭이 넓다며 갈등을 해소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주문했다.

마이니치신문도 ‘한일, WTO(세계무역기구)서 공방, 이 연장선 위에 출구는 없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WTO 일반이사회에서 양국 대표가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설전 내용을 소개했다. 이어 “출구를 찾는 노력하지 않는다면 외교라 할 수 없다”며 외교 관계 복원을 촉구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또 "일본 정부가 ‘백색 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면 일본 제품의 불매 운동 민간에 의한 반일 운동이 확산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문제가 더 꼬일 수밖에 없다"며 "정치 문제가 경제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대화를 촉구했다. 

 

이코리아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