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서 실종된 호주 유학생, 베이징 도착
상태바
북한서 실종된 호주 유학생, 베이징 도착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7.0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5일부터 연락이 두절돼 북한 억류설이 제기된 호주인 알렉 시글리가 4일 석방돼 베이징주재 호주대사관에 도착했다. <사진=알렉 시글리 트위터 갈무리>

북한 유학 중 실종됐던 호주인 알렉 시글리(29)가 억류 상태에서 풀려나 4일(현지시간) 무사히 중국 베이징공항에 도착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캇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지난 3일 스웨덴 외교관의 개입 덕분에 시글리의 억류가 해제됐으며, 현재 베이징의 호주대사관에 무사히 도착한 상태라고 밝혔다.

베이징공항에 도착한 시글리의 상태는 편안해 보였으며, 기자들의 질문에도 “나는 괜찮다. 매우 상태가 좋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글리의 부친인 게리 시글리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알렉이 베이징에서 안전하다는 사실에 매우 기쁘다”며 “알렉은 정신적으로도 건강한 상태이며, 베이징 주재 호주 대사관으로부터 돌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시글리는 지난 2013년부터 호주에서 통일여행사라는 북한전문 여행사를 운영해왔으며, 지난해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과정에 입학해 학업을 이어왔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북한에서의 일상을 전하며 가족과도 빈번하게 연락을 취했던 시글리는 지난달 25일 이후 소식이 끊겨 북한 정부에 의한 억류설이 제기된 바 있다.

시글리의 석방에는 스웨덴 외교당국의 노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호주는 북한에 대사관을 두고 있지 않아, 평양 주재 스웨덴대사관을 통해 시글리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모리슨 수상은 “스웨덴 당국이 어제 북한 고위 관료를 만나 호주를 대신해 시글리 실종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며 “시글리의 석방을 위한 스웨덴 당국의 귀중한 노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 2일 조선중앙통신은 리용호 외무상이 스웨덴 정부 특사 켄트 롤프 마그누스 해슈테트와 일행을 만났다는 사실을 전한 바 있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