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中 수입품 3000억 달러 추가관세 연기 검토"
상태바
블룸버그, "中 수입품 3000억 달러 추가관세 연기 검토"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6.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블룸버그 방송화면 갈무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무역전쟁 중인 미중 양국 간의 휴전 기류가 조성되고 있다.

블룸버그는 26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은 무역협상이 재개되는 동안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3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관세를 연기할 의사가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어 트럼프 정부가 추가관세 연기를 고려 중이며, 오는 29일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 이후 최종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이미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기존 관세에 더해 3000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여할 수 있다며 대중 압박 수위를 높인 바 있다. 실제 미 무역대표부(USTR)는 관련 공청회를 마친 뒤 서면 이의제기를 받는 등 실무절차를 추진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추가관세를 연기한다는 것은 교착상태인 미중 무역협상을 재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는 “미중 모두 여전히 서로에게 확실한 양보를 얻고 싶어하지만, 보복 대응을 자제하고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휴전을 목표로 하자는데 동의했다”며 “구체적인 관세 중단 시간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를 연기하고 중국과의 휴전을 도모하는 것은 미국 기업들의 반발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USTR에는 애플을 포함한 여러 미국 기업들로부터 3000통에 가까운 추가관세 반대 서한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갈등 악화로 미국 기업이 타격을 받아 경제 지표가 나빠질 경우, 2020년 대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한편 블룸버그는 이번 G20 정상회담에서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되더라도 구체적인 협상 시한은 정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블룸버그가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주변의 조언자들은 지난해 12월 정상회담처럼 (협상) 데드라인을 정하지 말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해 12월 미중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90일간의 관세유예 기간 두고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협상 시한을 재차 연장했음에도 양국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국 보복 관세조치를 시행하며 상황을 악화시킨 바 있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