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기화식가습기 성능, 가격과 상관없어"
상태바
한국소비자원 "기화식가습기 성능, 가격과 상관없어"
  • 허은경 기자
  • 승인 2012.02.22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이코리아】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기화식가습기가 가격 차이가 크고, 제품에 따라 소음· 가습면적 등 품질편차도 커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김영신)은 시중에 유통 중인 기화식가습기 10개 제품을 시험하고, 소음·소비전력 등 전반적인 성능이 우수하면서 유지비용이 저렴한 '동양매직 VSH-05B(18만원)'와 '위니아만도 AWM-40PTVC(46만5000원)'를 추천제품으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벤타코리아 LW-24 PLUS(수입, 64만9000원)는 추천제품인 동양매직 VSH-05B(18만원)에 비해 가습면적은 1.2배 크지만 가격은 3.6배, 연간 유지비용도 3만6000원으로 비쌌고, 소음이 40dB 이상으로 냉장고 보다 컸다.

또한 호미인터내셔널 AOS-2055D(수입, 49만8000원)도 동양매직에 비해 가습면적은 1.2배 크지만, 가격은 2.8배 비싸고, '청소편리성'에서도 가장 낮게 평가돼 일부 고가 수입제품의 품질이 가격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2배(23~46dB)의 차이를 보인 소음평가에서는 조사제품 10개 중 5개 제품(오성사, 리홈, 벤타, 삼성, LG)이 냉장고보다 소음이 커 개선이 필요했고, 특히 삼성전자 AU-PA170SG(55만4000원)와 LG전자 LA-U110DW(60만7000원) 등 고가의 공기청정기 겸용제품은 구조적 특성상 소음에 취약하며 무게도 무거운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리홈 LNH-D510(31만5000원)은 소비전력이 330W로 전기매트와 유사했고, 노비타 HE45C(14만원)는 연간 소모품 교체비용이 제품 가격의 50%가 넘어 7만2000원에 달하는 등 제품간 소비전력과 유지비용에서 차이가 큰 것으로 밝혀졌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시험·평가결과 기화식가습기 성능은 가격과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는다"며 "소비자도 가격, 가습량, 유지비용, 전기사용량, 소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용목적에 적합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기화식가습기의 세부 품질비교정보를 공정거래위원회 '스마트컨슈머 (www.smartconsumer.go.kr)'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이코리아 허은경 기자 hek@ekore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