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직격 "윤석열, 대통령 되면 방역패스 안할 건가"
상태바
이재갑 직격 "윤석열, 대통령 되면 방역패스 안할 건가"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갑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사진=뉴시스
이재갑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방역패스, 거리두기, 영업시간 제한 등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맞선 최선책이라며 정치를 이유로 방역을 흔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12일 오후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윤석열 후보가 ‘정부 방역대책이 비과학적이고 무리한 측면이 많다’고 방역패스를 비판하면서 ‘시설별 환기등급제 적용을 검토하자’고 주장했다”고 말하자 “저희도 시설별 환기등급 만들자는 의견을 이미 냈고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거기엔 저도 찬성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거리두기의 9시까지 영업제한과 방역패스가 효과가 없다는 건 비과학적으로 동의할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교수는 “(거리두기 등은) 유행상황과 중환자가 줄고 사람 생명을 살리고 있다는 게 드러나고 있는 정책이기에 그렇게 이야기할 수는 없다”며 “만약 그분들이 정권을 잡아도 상황이 악화된다면 같은 정책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인데 그때는 뭐라고 말할지 대답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원버스나 지하철에는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으면서 카페, 식당, 마트, 백화점에는 적용한다는 게 형평성에 어긋나는 거 아니냐”라는 지적에 대해선 “지하철을 (방역패스 적용으로) 차단했을 경우는 많은 사람들이 일을 다 못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진다”며 “하지만 감염을 줄일 수 있다면 선택적으로 그런 시설들(카페 등)의 이용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