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윤석열-안철수 단일화 불가피"
상태바
원희룡 "윤석열-안철수 단일화 불가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10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국민의힘 원희룡 선대본 정책본부장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과 관련해 “솔직히 그 공약은 우리 정책본부에서 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원 본부장은 1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발표하는 당시에는 모르고 발표 직후에 후보와 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한 줄 짜리 공약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원 본부장은 “내부에서 논란이 많이 있었는데 후보가 최종 결정을 한 것”이라며 “내용에 대해서는 양론이 많이 있었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결정한 공약이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깊은 내막은 잘 모르겠다"면서도 "후보가 결정한 것이기 때문에 후보가 설명해 주지 않는 한 다른 모든 건 추측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한 윤 후보가 마트에서 달걀과 파, 멸치와 콩 등을 사 이른바 ‘달파멸콩’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누가 어떤 아이디어로 한 건지 아니면 실제 그런 의도로 한 건지는 저는 뭐 전혀 추측의 영역에 불과하기 때문에 뭐 제가 말씀드리기가 좀 뭐하다”며 “저도 사실 썩 동의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원 본부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불가피하지 않겠냐”고 전망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을 다시 모시고 오는 것에 대해서는 “거기에 대해서 의견들은 많지만, 현재는 그것 자체에 연연해서 갈 수 있는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