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화났을 것, 나오라 하고서 물고 뜯어"
상태바
유시민 "윤석열 화났을 것, 나오라 하고서 물고 뜯어"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전 이사장. 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전 이사장.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 각각 “대통령이 하고 싶어 나온 사람”, “지지율이 높아 나온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이사장은 6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 출연해 “이 후보는 본인이 너무 대통령이 하고 싶어서 5년 전부터 ‘저 해볼게요’, ‘저 잘할 수 있어요’, ‘저 한번 시켜주세요’하면서 지금 이자리까지 왔다”면서 “윤 후보는 본인 말로는 ‘국민이 불러서 왔다’, ‘지지율이 높아서 나왔다’라고 했는데 지금은 ‘나 하라고 불렀잖아. 당신들이’ 하는 분위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에 나오라 해서 나왔더니 물고 뜯는 모습에 윤 후보는 아마 지금 화가 날 것”이라며 “선거에 임하는 태도를 보면 정말 딱 그렇다”면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를 예시로 들었다. 

유 전 이사장은 “이 후보는 몇 달 전부터 삼프로TV에 나가고 싶어 했다”며 반면에 윤 후보가 ‘저도 (삼프로TV가) 어떤 곳인지 정확히 모르고 주식시장이나 금융시장, 시장경제에 대한 생각을 얘기하면 된다고 해서 참석했다’라고 말한 부분을 지적했다. 

유 전 이사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우리가 박근혜 대통령 때부터 봤지 않느냐”며 “형광등 100개 아우라부터 어휘를 몇 개 사용 못하는, 짧은 답문 밖에 사용하지 못하는 걸 간결 화법이라 칭찬했다. 박 전 대통령을 만든 건 8할이 보수 언론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근데 결국 (박 전 대통령은) 국정 수행 능력이 전적으로 결여된 분이었다. 사리분별을 못하는 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을) 사면했지만 대통령이 된 게 죄지, 그 직을 이용해 나쁜 짓을 하겠다고 마음먹고 한 게 아닌 것 같다. 그분은 대통령이 된 게 잘못이었다. 그분을 대통령을 만든 게 언론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