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파국은 공멸, 더 혼란 만들면 대선 물건너가"
상태바
홍준표 "파국은 공멸, 더 혼란 만들면 대선 물건너가"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이준석 갈등'에 대해 "파국으로 가면 공멸할 것"이라며 자중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에서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 엇박자를 내는 것도 결국 후보의 정치적인 역량 문제다. 이런 것들을 후보가 돌파해야 할 문제이지, 선대위를 어떻게 만든다고 해서 해소될 문제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윤 후보는 공정과 정의, 소신으로 떴는데 처가 비리 공격을 받으면서 (국민들이) 공정과 정의, 상식이 무너졌다고 생각해 지지율이 내려간 것”이라며 “윤 후보가 자질을 보여줘야 하고 처가 비리는 ‘가차 없이 엄단하겠다, 내 아내도 용서하지 않겠다'라는 단호한 결기를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각종 모임에 가서 어떤 질문이 들어오더라도 현장에서 질의응답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대본이 없으면 대답을 못하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 하나로 끝나야 한다. 더 이상 국민들은 ‘A4 용지 대통령’을 다시 만들겠다는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민의힘 의총에서 ‘당 대표 사퇴’ 결의가 논의된 것과 관련해선 “서로가 잘잘못을 치열하게 토론하고, 우리가 재반등할 기회를 갖는 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이 혼란스러운 상황을 그대로 방치하고, 또 혼란스러운 상황을 더 혼란스럽게 만들면 대선은 물 건너가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상대 진영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서는 “대통령이 된다면 영혼도 팔 수 있는 사람이기에 무한한 변신을 하고 있다”면서 “이 후보가 (포퓰리즘을 한다며) 왔다 갔다만 한다고 판단하면 곤란하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 어떤 말도 할 수 있고 어떤 정책도 내놓을 수 있으며 영혼도 팔 수 있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