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삼프로TV 출연 후폭풍, 전문가 "선거전략 부재"
상태바
윤석열 삼프로TV 출연 후폭풍, 전문가 "선거전략 부재"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6일 주식 경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 출연에 대해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패싱’ 주장을 한데 대해 “저도 어떤 데인지 정확히 몰랐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김전 위원장이 윤 후보의 삼프로TV 출연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패싱됐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는 지난달 25일 삼프로TV에 출연해 다주택자 세제 합리화, 분양가 상한제, 종합부동산세 등에 대한 의견을 내놨다. 삼프로TV에는 윤 후보 뿐 아니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롯해 안철수 후보, 심상정 후보 등도 출연했다. 다만 윤 후보의 경우 준비가 되지 않은 답변을 했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또한 후보들의 정책 토론과 관련해 “토론을 하게 되면 결국은 싸움밖에 안 나온다”며 “국민 입장에서 봤을 때, 그 사람의 사고방식을 검증해 나가는데 정책 토론을 많이 하는 게 별로 그렇게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토론을 회피한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후 김종인 전 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선대위 사퇴 후인 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삼프로TV’에) 나가는 것도 몰랐고 누가 준비하는 것도 몰랐다”며 “윤 후보가 삼프로라고 하는 프로그램에 나가서, 그 자체에서 전혀 제대로 된 준비가 안 돼서, 아주 좋지 않은 여론이 형성됐다”고 평가했다.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도 6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후보의 어떤 특징이랄까. 한계랄까. 이런 것을 잘 이해해서 본인도 알아야 하고. 그걸 (선대위가) 관리를 해야 한다"라고 지적하며 "어이가 없는 게 증권 TV 유튜브 방송(삼프로TV)에 왜 나가느냐? 그거 나갈 이유가 있느냐? 그거 하겠다고 대통령 후보 된 건가. 그런데다가 후보를 덜렁 내보내니"라고 선거 전략 부재를 비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