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거취 압박에 "사퇴 고려한 바 없다"
상태바
이준석, 거취 압박에 "사퇴 고려한 바 없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0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사퇴에 이은 선대위 해체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또 “당직은 대표가 지명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사퇴와 관계 없이 대표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종인 위원장을 배제한 것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많은 사람들은 본인이 김종인 위원장을 배제했다고 생각하지만, 결과적으로 그분들이 잘 되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을 모시려는 분들은 상당히 낮은 자세로 가는 게 많기 때문에, 해촉이든 자진사퇴든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며 “그분의 조력을 받느냐 아니냐, 받을 준비가 돼 있느냐 아니냐가 중요하기 때문에 좀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선대위 해체와 함께 당 일각에서 당 대표 사퇴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어떤 경우에도 자진 사퇴는 안 할 것인 것’라는 질문에 “지금 전혀 고려한 바가 없다”고 답했다. 이날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당 대표 사퇴가 공식 결의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는 “결의권이 없다”고 답했다.

당 대표 소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시도별 당원들의 서명을 모아야 하는 정도의 노력과 조직력이면 차라리 우리 후보를 당선시키고 말지, 또 ‘이준석 대책위원회’도 아니고 그걸 왜 하고 있냐”면서 “만약 비상대책위원회로 간다고 하면, 그 비대위원장 지명권은 이준석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의원들이 당직을 내려놓으면서 이 대표의 거취를 압박하는 데 대해서는 “당 대표의 거취는 당 대표가 결정한다”며 “당을 위해 그렇게 판단하시는 분이 있다면 존중하고, 제가 결원은 채우도록 하겠다”고 했다. 

‘대표가 밖으로 돌면서 당을 비판하고 다닌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안에서 있었던 일을 다 이야기하면 아마 책이 나올 것”이라며 “제가 선대위 운영에 있어 당 대표로서 ‘이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는 것은 공적인 영역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밖에서 무슨 미주알고주알했느냐”며 “공적으로 ‘선대위는 이런 방향으로 개편돼야 한다’ 이 정도는 당연히 제가 할 수 있고 페이스북에 글을 쓸 수도 있고다”고 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