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사퇴에 尹 "앞으로도 좋은 조언 부탁 드렸다"
상태바
김종인 사퇴에 尹 "앞으로도 좋은 조언 부탁 드렸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0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위원장 사퇴의 뜻을 밝힌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선대위원장 사퇴의 뜻을 밝힌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질 수 밖에 없다”며 “무슨 상왕이니 쿠데타니, 내가 무슨 목적을 위해서 쿠데타를 하겠나. 그 정도의 소위 정치적 판단 능력이면 더 이상 나하고 뜻을 같이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내가 선대위를 구성할 때 이런 선대위를 구성하면 안 된다고 처음부터 그랬다. 그러다가 안 가려고 했던 건데 하도 주변에서 정권교체 관련해서 왜 책임 회피하려고 하나 그래서 12월 3일에 합류했는데, 가서 보니 선대위가 제대로 작동을 안 한다”고 지적했다. 

‘상왕’ 논란과 관련해서는 “후보가 자기 명예에 상당히 상처를 당했다는 식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런 이야기하는 것을 보며 ‘아하, 더 이상 내가 이 사람 하고는 뜻이 맞지 않으니까 같이 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를 향해 ‘연기만 하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는 “통상적으로 후보와 선대위가 합치돼 가야 실수가 안 나오니 그렇게 이야기한 것”이라며 “그걸 과도하게 해석해 내가 후보를 무시했느니 어떠니 하는 것이 상식에 어긋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이준석 대표를 감싼다는 소리를 윤씨, 윤 후보 주변 사람들이 한 것 같은데 나는 이 대표에게 ‘당 대표로서 윤석열 후보 당선시키는 것이 네 책무’라는 것만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향해 “별의 순간이 왔으면 별의 순간을 제대로 잡아야 하는데, 별의 순간을 제대로 잡는 과정에서 지금 이런 사태가 발생했다”며 “이번 대선 같은 대선은 내가 경험해 본 적이 없다”고 했다.

한편 윤석열 후보는 5일 국민의 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부로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산하고 철저한 실무형 선대본부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 사퇴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저에게 많은 조언과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역할을 해주신 김종인 위원장께는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조언을 계속해주시길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