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윤석열호 난파선 분위기, 만회 어려워"
상태바
우상호 "윤석열호 난파선 분위기, 만회 어려워"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0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데드크로스 신호를 확실히 보였다며 결정적 이유로 '이준석 대표와 불화, 부인 김건희 씨 문제'를 꼽으며 "거의 난파선 분위기"라고 전했다.

우 의원은 3일 오전 TBS라디오에 출연해 “전체 여론조사 결과가 공통적으로 이재명 후보가 오차범위 내이든 오차범위 밖이든 이기는 것으로 나왔다”며 “이런 경우를 골든 크로스라고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 이유에 대해 우 의원은 “첫 번째가 본인의 실언과 망언으로 인한 자질 논란, 두 번째가 김건희씨 문제 등 친인척에 대한 의구심, 세 번째가 선대위 분란으로 인한 리더십 논란으로 세 가지 모두 후보와 관련되어 있는 것들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생변수에 의해서 생긴 지지율 하락은 후보가 사과를 하거나 인재 영입 등으로 돌파할 수 있지만 후보 본인, 가족, 리더십 관련된 것은 굉장히 만회하기 어렵다”며 “혁신적이고 근본적인 구조 개선을 하지 않고 부분적인 전술로는 만회가 어려운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우 의원은 “이수정 위원장, 김민전 교수, 신지예씨, 하태경 의원, 이준석 대표가 계속 논쟁하고 다투고 있다”며 “저런 정도면 거의 난파선 분위기”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중도층이 윤석열 후보를 떠올릴 때 첫 번째가 이준석 대표하고 왜 이렇게 잘 못 지내느냐. 두 번째가 부인 문제를 도대체 어떻게 해결할 거냐로 둘 다 부정적 이미지”라며 “빨리 해결할 수 있는 건 이준석 대표 문제다. 만약 제가 그쪽이라면 이준석 대표 문제부터 깔끔하게 턴다”고 했다.

또 “윤 후보가 두가지 나쁜, 불리한 사안에 발목이 잡혀 있는데 이것이 해결이 안 된 상태에서 앞으로 나가기가 어렵다”며 “일주일 안에 속도 있게 할 수 있을까,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