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예 전격 사퇴 "국힘 내부 강한 저항 있었다"
상태바
신지예 전격 사퇴 "국힘 내부 강한 저항 있었다"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2.01.0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새시대준비위 수석부위원장으로 합류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환영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새시대준비위 수석부위원장으로 합류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환영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신지예 국민의 힘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이 3일 자진 사퇴했다.

신지예 부위원장은 국민의 힘에 영입된 후 당 안팎에서 논란이 제기됐다. 정의당은 "기괴한 변절"이라며 신 부위원장의 국민의 힘 합류를 비판했고, 당내에서도 정체성과 관련해 문제 제기가 있었다. 

신 부위원장은 사퇴 이유로 국민의 힘 내부의 강한 저항이 있었고 사퇴 종용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의 조롱도 계속됐다"며 "이 대표가 (민주당의) 공작에 기름을 부었다"라고 비난했다. 

다음은 신지예 수석 부위원장이 공개한 사퇴문 전문이다.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신지예입니다.

저는 오늘,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에서 사퇴합니다.

12월 20일 오로지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는 다짐 하나로 새시대준비위원회에 들어왔습니다. 권력형 성폭력을 저지르고, 2차 가해를 일삼는 무리들이 다시 정권을 잡는 일만은 막아야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국민들로부터 180석을 부여받고도 아무런 개혁과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더 이상 속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진보 진영에서는 저를 변절자라 욕했고, 보수 진영에서는 저를 페미니스트라며 환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는 믿음 하나로 윤석열 후보를 향한 지지 활동을 묵묵히 이어 나갔습니다.

그런데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온 저에게 더 강한 저항은 국민의힘 내부에 있었습니다. 후보와 공식적인 환영식을 하고, 캠프의 공식적인 직함을 받아 활동하는 저에게 조차 사퇴하라는 종용은 이어졌습니다. ‘쓸데없는 짓 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는 이준석 대표의 조롱도 계속되었습니다.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의 간절한 소망은 안중에 없었습니다. 자신들의 의견과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는 사람이라면 그 어느 누구도 함께 할 수 없다는 폐쇄적인 생각으로 저를 몰아붙였습니다.

윤석열 후보의 지지도 하락이 모두 저 때문이라고 합니다. 신지예 한 사람이 들어와 윤석열 후보를 향한 2030의 지지가 폭락했다고 말합니다. 정말 그렇습니까? 이준석 대표에게 묻습니다. 그동안 무엇 하셨습니까? 최고위원의 반발에 자리를 뛰쳐나가고, 성 상납 논란으로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지 않습니까? 당원들과 국민들이 뽑은 윤석열 후보에게 “선거운동 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는 사람이 정말 당 대표 맞습니까?

민주당은 윤석열 후보 바보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 때 민주당이 ‘MB 아바타’라며 안철수 후보에게 썼던 방식입니다. 이준석 후보는 이런 공작에 기름 부었습니다. 정말 윤석열 후보가 가만히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여성을 수십 번 찔러 무참히 살해한 가해자를 심신미약이라고 주장하는 사람, 권력형 성폭력을 저지르고도 뻔뻔히 2차 가해를 한 저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이 다시 정권을 잡도록 가만히 보고 있어야 합니까?

제가 먼저 나서겠습니다. 자리를 내려놓으며 정권교체를 위한 조직 쇄신이 필요함을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저는 오늘 직을 내려놓지만, 어디에 있든 정권 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살해와 폭력의 위협으로부터 약자가 자유로울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데 함께 뛸 것입니다. 윤석열 후보님, 꼭 대통령이 되셔서 N번방 방지법 만들어 주시고, 성폭력 무고죄 법안 공약 철회해 주십시오. 부디 여성이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겠다고 하신 그 약속, 꼭 지켜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이코리아 이정규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