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NFT게임, 빨리 적응하고 활용해야”
상태바
이재명 “NFT게임, 빨리 적응하고 활용해야”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12.22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가 유튜브 크리에이터 김성회 씨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 / 사진=유튜브 김성회의G식백과 채널

[이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가 NFT게임에 수용적 태도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게임전문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는 20대 대통령선거 후보들과 만나 게임산업 이슈에 대한 견해를 듣는 ‘대선토크’ 콘텐츠 첫 번째 편을 21일 발행했다. 이번 콘텐츠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출연해 NFT게임·확률형아이템·개발자 노동환경·e스포츠 병역 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NFT는 한국과 동남아권 시장을 장악한 부분유료 게임 저변을 넓힐 요소로 꼽힌다. 아이템에 공식적으로 금전적 가치를 부여해 개인 간 거래와 작업장을 양지로 들이면서, ‘수집’의 재미를 강화하는 것이다.

그는 NFT게임을 어떻게 보냐는 사회자 김성회 씨의 질문에 “사람들이 재화로 인정하면 그게 재산이 되기도 하니, 이미 있는 사실을 부정할 필요는 없다”며 “사라질 거라면 억제하는 게 맞지만, 점점 커지는 게 분명하므로 빨리 적응하고 활용하는 게 훌륭한 태도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게이머들 사이에서 NFT게임을 즐기며 돈을 버는 것(P2E)은 여가의 부산물로 볼 수 있지만, 돈을 벌기 위해 하면 게임이 노동·작업장화 된다는 우려가 나오는 데 대해서는 “수요가 있으면 가치가 생기는 것”이라며 “쇄국하고는 살 수 없고 NFT게임은 세계의 일부이므로 그 흐름에 끌려갈 게 아니라 앞서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인거래는 국가에서 탐탁지 않게 생각하지만, 거래 규모가 주식시장을 뛰어 넘었다”며 “우리가 규제한다고 없어지는 게 아니라 이미 해외사이트가 존재하기 때문에, 국부를 유출하기 보다는 시뇨리지(화폐의 가치에서 발행비용을 제하고 정부가 얻는 차익)를 획득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끝으로 “문제점들을 최소화하고 긍정적 요소를 키워 사회 전체적으로 도움된다면 새로운 제도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김성회의G식백과 채널

이 후보는 그간 가상자산 육성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 5월 가상자산 과세를 1년 유예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다, 지난달에는 여기에 공제 한도를 상향하는 방안을 더해 대선 공약으로 내걸어 당론으로 굳어졌다.

현재 가상자산 공제 한도는 250만 원에 그친다. 상장 주식 공제 한도 5000만 원에 비해 낮아 두 자산 간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NFT게임의 경우에는 ‘환전’이 문제가 되고 있다. 게임 내에서 NFT를 얻은 뒤 현금화가 가능하면 도박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우연적인 결과로 획득한 아이템을 특정 확률로 강화해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하면 사행성이 깊어진다. 현행 게임산업법상 NFT게임은 출시가 금지돼 있다. 환전 요소가 있는 게임은 게임물 등급 분류 거부 대상이다.

또 NFT게임을 이 후보의 주장처럼 시장 논리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한가도 고민거리다. 현재 대표적인 해외 NFT게임 ‘엑시인피니티’에서 얻을 수 있는 SLP 코인 가치가 폭락하면서 게임 이용자들이 떠나고 있다. 게임이 아닌 수익원으로 여긴 이들이 있었다는 반증인 셈이다.

한편 김성회의 G식백과 대선토크 콘텐츠 두 번째 편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출연하며, 오는 23일 공개된다.

이코리아 김윤진 기자 1m89cm@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