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허위경력' 질문에 "돋보이려는 욕심 때문"
상태바
김건희 '허위경력' 질문에 "돋보이려는 욕심 때문"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2.14 10: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수원여자대학교 겸임교수 지원서에 허위경력을 작성한 사실을 일부 인정했다.

14일 YTN보도에 따르면 김건희씨는 개명전 이름인 김명신으로 2007년 수원여대에 ‘교수 초빙 지원서’를 제출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이사 근무 ▲2004년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대상 ▲2004년 대한민국애니메이션대상 특별상 등이다.

김씨는 지원서에 2002년 3월부터 3년간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팀 기획이사로 재직했다고 적었다. 하지만 한국게임산업협회는 2004년 6월 설립됐다. 한국게임산업협회측은 김씨의 재직증명서가 협회 설립이전에 발급된 경위르 확인할 수 없다며, 기획팀과 기획이사란 자리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YTN과의 30여분간의 인터뷰에서 지난 2007년 수원여자대학 교수 지원서에 허위 경력과 가짜 수상 기록을 제출했다는 의혹에 대해 “믿거나 말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씨는 "돋보이려는 욕심 때문이었다"며 “그것도 죄라면 죄”라고 관련 의혹을 일부 시인했다. 그러면서도 "무슨 문제냐"며 “게임산업협회와 같은 건물에 있으면서 협회 관계자들과 친하게 지냈고, 이들을 자신이 몸 담았던 학교 특강에 부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YTN은 김씨의 지원서 수상 경력 중 2004년 8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대상 수상 부분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 관계자는 ‘김명신’으로 제출된 출품작 자체가 없다고 말했다.

YTN과의 인터뷰에서 김씨는“ 수상경력을 학교 진학을 위해 쓴 것도 아닌데 무슨 문제냐고”답변했다. 

김씨는 이어 “자신은 공무원, 공인도 아니고 당시엔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이렇게까지 검증을 받아야하느냐”며 여러차례 반문했다고 YTN은 보도했다.

김씨는 ‘자신의 채용으로 누군가가 피해를 봤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공채가 아니라 누군가의 소개를 받아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 2021-12-19 01:32:34
김건희 씨 윤 후보 힘 내고 ... 화이팅 하소 ~
크게 멀리 바라보고 가소 ~
코리안 드림 및 성장 안정 국민복지 ... !!

과대 포장은 문제이나 허위 입학 보단 낫소 ~
각종 의혹 공격에 얼마나 마음 힘들겠소? 이 또한 지나가리니 ...

7만원 건보료 관련 한마디 하겠소 !
그건
현행 법 체계의 문제
~
지역 가입자는 재산 기준 !
월급 받으면 급여 기준 !

나도 실업자 되면
오히려
건보료 가 올라서
공단에 따져도 소용 없데 ~
현행 법 이 그렇다고 ;;

윤후보 와 부인 김건희 씨
소신있고 듬직한 남편 과 미모 아내의 내조 부럽소 ~

추가로
60억 자산가 가 술 따르는 경우 봤소? 말이 되는 소릴 해야지 ~
그리고
민주당 정권의 엉터리 종부세 에 대해 한마디 더 하것소 !
#
납세 거부 !!!
최저 임금 내가 국민2% 종부세 ?!!

* 다주택 6억(7억) - 전세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