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규직 없애자는 노재승 인선한 尹, 청년 기만"
상태바
민주당 "정규직 없애자는 노재승 인선한 尹, 청년 기만"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2.0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tv 화면 갈무리
오세훈tv 화면 갈무리

 

[이코리아] 이른바 ‘비니좌’로 불리는 노재승 국민의힘공동선대위원장의 과거 ‘정규직 폐지’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비판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홍서윤 청년선대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규직 없애자’는 노재승의 공동위원장 인선, 윤석열 후보는 청년을 정녕 버리는 거냐”고 비판했다.

홍서율 청년선대위 대변인은 “오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출범하며 2030 청년 대표로 노재승 블랙워터포트 대표를 공동위원장으로 인선했다. ‘좋은 일자리’를 외치던 윤 후보가 ‘정규직 폐지론자’를 청년 대표로 인선하며 청년을 기만하고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노 씨가 스스로 자신을 ‘정규직 폐지론자’라고 밝히며, 지난 9월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임금 차이가 없으면 비정규직과 정규직은 큰 의미가 없다’는 윤석열 후보의 말과 결이 같다”고 밝혔다.

홍서윤 청년선대위 대변인은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더니 윤 후보가 하는 말과 선대위 인선은 참담하다”며 “후보와 청년을 대표한다는 공동위원장 모두 52시간 노동시간 철폐, 정규직 폐지 등의 비뚤어진 노동관이 최선인냥 외치고 있다. 청년을 비롯한 노동자의 꿈을 짓밟고 노동자의 삶을 폄훼하는 것을 공통의 목표로 둔 것처럼 보인다”고 꼬집었다.

홍서윤 대변인은 노재승씨의 역사관도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심지어 노재승 씨의 역사관도 청년을 대표하지 못한다. 5.18 민주화 운동을 비난하고, 이승만 대통령과 박정희 대통령을 비판하면 ‘좌익’ 규정하고, 편협한 역사관을 가진 작가를 옹호한다. 왜곡된 시선으로 사회를 보는 사람이 국민의힘을 대표하는 청년이냐”고 물었다. 

이어 “윤석열 후보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 아니라면,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 인선을 즉각 철회하고, 비뚤어진 인선에 대해 청년들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