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저격에 김병준 "노무현 대선 승리 견인해"
상태바
이준석 저격에 김병준 "노무현 대선 승리 견인해"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2.0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투 실적이 없다"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내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승리로 이끈 주인공"이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1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내가 행정수도 이전과 지역 균형 발전 정책으로 2002년 대선을 승리로 이끈 주인공”이라며 “이해관계가 얽힌 큰 정책을 실현하고 밀어붙였던 사람에게 전투를 안 해봤다고 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잠적과 관련해선 “내가 전혀 모르는 일이라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안 하겠다. 다른 사람 의중을 함부로 해석하긴 곤란하다”며 “심적인 변화가 있었다면 하루 이틀 생각할 시간이 필요할 테니 여유를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대선정국에서 주연이 되려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새로운 지도자나 권력자, 새로운 현상이 나타나면 기존 질서가 흔들리게 돼 있다. 지금은 과도기적 기간이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도 대선 후보가 됐을 때, 처음엔 당에서 인정을 안 했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영입을 둘러싼 당내 갈등과 관련해서는 “김종인 전 위원장께서 (선대위에) 오든 안 오든 이번 대통령 선거의 기본은 ‘후보 중심 체제’”라며 “’후보 중심 체제’로 가면 (김종인 전 위원장이) 오든 안 오든 그것이 갈등이 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문제와 관련해 자신이 물러날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약속을 한 이상 (물러날 생각이) 없다”면서 “내가 무너지면 지금 후보의 인사권이 무너지는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