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무직 당직자 일괄 사퇴, 이재명 중심으로 '헤쳐모여'
상태바
민주당 정무직 당직자 일괄 사퇴, 이재명 중심으로 '헤쳐모여'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2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자들이 24일 일괄 사퇴했다.

윤관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 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자세로 대선 승리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통합과 단결, 원팀 정신을 기조로 과감한 당의 변화와 쇄신에 앞장서며 각자의 위치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퇴 당직자들은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이다. 송영길 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라 당연직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기 때문에 사퇴 대상에서 빠졌다.

윤 사무총장은 ‘송영길 대표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당 대표가 모든 당력을 모아 대선 승리를 위해 뛰어야 하고 지금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어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윤 사무총장은 “지난 2일 선대위 출범식을 가졌는데 컨벤션 효과를 갖고 있지 못한 상태에서 지지율도 정체”라며 “여러가지 판단의 폭을 넓히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당직 사퇴를 하는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1일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쇄신에 대한 전권을 이재명 후보에게 위임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정무직 당직자 사퇴와 관련해 "용단에 감사드린다. 국민이 기대하는 변화와 혁신 기대를 충족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무직 당직자 사퇴에 따라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를 중심으로 당 조직이 개편되면서 쇄신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