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청년들 반대에 "전두환 조문 철회"
상태바
홍준표, 청년들 반대에 "전두환 조문 철회"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2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운영하는 '청년의꿈' 갈무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운영하는 '청년의꿈' 갈무리

 

[이코리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해 전두환 씨에 대한 조문 의사를 철회했다. 

홍 의원은 23일 자신이 만든 플랫폼인 청년의꿈의 홍문청답(홍준표가 묻고 청년들이 답한다) 게시판에 ‘조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홍 의원은 “전 전 대통령은 제2고향인 합천 옆 동네 분”이라며 “정치적 이유를 떠나서 조문을 가는 것이 도리라고 보는데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에 ‘가지 않아야 한다’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한 누리꾼은 “정치인으로서의 선택은 악수라고 생각한다. 조국수홍 프레임에 갇혀서 눈물 흘리시고 또 프레임질 당할 여지를 안 주시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 광주에 가서 ‘보수당은 싫어도 홍준표는 싫어할 이유가 없다’라고 외치신 게 물거품이 되어버릴 수 있다. 사람들은 생각보다 단순하다”고 적었다.

이 외에도 다른 누리꾼들은 “조문을 가지 않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 “조문 취소해달라. 청년들이 부탁한다”, “김정일이 죽었을 때처럼 하시면 된다”, “반성 없는 죄인이다.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등 조문에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운영하는 '청년의꿈' 갈무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운영하는 '청년의꿈' 갈무리

 

이에 홍 의원은 24일 “조문을 가지 않겠다”며 앞선 계획을 철회했다. 그는 “조문을 가려고 했는데 절대적으로 반대 의견이 많다. 그 의견을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러나 고인의 명복은 빌어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모두 전 전 대통령의 조문을 가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