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서 美 전략적 가치↑ '대미 수출 큰 폭 증가"
상태바
韓 경제서 美 전략적 가치↑ '대미 수출 큰 폭 증가"
  • 윤수은 기자
  • 승인 2021.11.2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이코리아] 한국 경제에서 미국의 전략적 가치가 다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전체 수출 중 대미 수출비중이 지난 2004년 이후 처음으로 15%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대미 수출이 전년대비 31.0% 증가하여 전체 수출 중 미국 비중은 2004년(16.9%) 이후 최고치인 15.0%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 비중은 2018년 26.8%까지 상승추세를 보인 후 하락해 2021년에는 25.2%로 고점 대비 1.6%포인트 낮아졌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의 대중 수입규제에 따른 중국의 전체 수입수요 감소 및 중국 기업의 한국 메모리반도체 수요 감소로 한국의 대중 수출이 2019년, 2020년 2년 연속 감소했기 때문으로 전경련은 분석했다. 

반면, 한국의 대미 수출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경제 확산과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반도체, 전산기록매체, 이차전지 등의 수출이 최근 2년 새 50% 이상 늘었다. 

◇2017년 이후 미국이 한국의 제1위 해외투자국 재부상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한국의 누적 대미 해외직접투자는 2013~2016년 대비 75.1% 증가한 반면, 대중 해외직접투자는 23.5%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처럼 트럼프 행정부 당시 대미 직접투자가 급증한 것은 미국이 자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를 요청하고 인센티브를 강화한 결과로 분석된다. 이와 같이 대미 해외투자가 급증하면서 투자잔액 기준으로 2017년 이후 미국은 한국의 제1위 투자국으로 부상했다. 

앞으로도 삼성, 현대차, SK, LG 등 주요 기업은 바이든 행정부의 4대 핵심품목(배터리·반도체·핵심광물․소재·의약품) 공급망 재구축전략에 부응하여 2025년까지 파운드리, 배터리 등에 총 394억 달러(약 44조원) 규모 대미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한국 기업의 대미 직접투자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대미 해외매출 대중 해외매출 추월 예상

이처럼 2017년 이후 대미 수출과 직접투자 증가로 전체 기업의 대미 해외매출은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대중 해외매출은 2013년을 정점(2502억 달러)으로 중국 현지수요 감소 및 경쟁 심화 등으로 1400억 달러 규모로 줄어들면서 2020년 우리기업의 대미 해외매출이 대중 해외매출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경련 측은 밝혔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바이든 미 행정부는 미국우선주의(Made in America)에 기초한 4대 핵심품목(배터리, 반도체, 핵심광물․소재, 의약품) 공급망 재구축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어 반도체, 배터리 분야 한국 기업의 대미 직접투자 및 수출이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봉만 실장은 “코로나19 이후 급속히 추진되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 재구축 움직임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한미 간 교역, 투자 등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양국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글로벌 공급망의 실질적 애로점 파악을 위한 한미 간 대화 ▶공급망 변화에 기업의 자율적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비즈니스 인센티브 제공 ▶이 과정에서의 기업의 비즈니스 기밀 정보 보호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코리아 윤수은 기자 wai4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