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23년만에 완전 민영화, 향후 행보는?
상태바
우리금융 23년만에 완전 민영화, 향후 행보는?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11.2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사진=우리금융그룹

[이코리아] 우리금융지주가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를 눈앞에 두게 됐다. 내부등급법 승인 등으로 자금 여력이 충분한 만큼, 민영화를 계기로 비은행부문 확장을 위한 M&A에 나설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금융위원회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이하 공자위)는 22일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희망수량 경쟁입찰 결과 본입찰에 참가한 9개사 중 최종 낙찰자 5개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총 매각물량은 예보 보유지분 15.13% 중 9.3%다.

유진프라이빗에쿼티(이하 유진PE)은 5개사 중 가장 많은 4%의 지분을 낙찰받았다. 그 뒤는 KTB자산운용(2.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의 순이었다. 4%를 낙찰받은 유진PE는 우리금융지주에 대한 사외이사 추천권도 부여받게 됐다. 매각 절차가 완료되면 유진PE가 추천한 사외이사는 내년 1월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매각으로 예보의 지분은 5.8%로 줄어들어 최대주주의 지위를 상실하게 됐다. 또한, 예보가 보유한 비상임이사 선임권 또한 현 이사의 임기가 만료되는 내년 3월 이후 사라지게 된다. 매각 이후 지분율은 우리사주조합(9.8%)과 국민연금(9.42%)이 가장 많지만, 둘 다 사외이사 추천권이 없는 만큼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가 완료되는 셈이다. 

공자위에 따르면, 이번 경쟁입찰에서 모든 낙찰자가 1만3000원을 넘는 입찰가를 적어냈다. 이는 지난 9월 9일 공자위가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을 공고할 당시의 주가(1만800원)는 물론 원금회수주가(1만2056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공자위는 이번 매각을 통해 공적자금 8977억원을 회수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입찰이 흥행에 성공해 입찰가격이 높아지면서, 매각 후 남아있는 예보의 지분 5.8%도 1만193원 이상으로만 매각하면 투입한 공적자금을 전액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 우리금융, 민영화 계기로 비은행 확대 나설까

한편 이번 지분매각으로 우리금융이 명실공히 완전 민영화를 달성하게 되면서, 향후 주주 중심의 공격적인 경영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공자위는 “이번 매각 절차가 완료되면 예보가 아닌 민간주주가 최대주주로 자리매김함에 따라, 1998년 구(舊) 한일·상업은행에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에 성공하게 된다”며 “이에 따라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 중심의 경영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자금 여력이 충분한 만큼 다른 금융지주에 비해 부족한 비은행 계열사 확보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우리금융은 지난 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내부등급법 도입을 최종 승인받았다. 내부등급법은 위험가중자산 평가 시 바젤은행감독위원회가 정한 표준모형을 사용하는 대신, 금융사가 자체 개발한 평가 모형을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통상 표준모형을 사용할 경우 자체모형을 사용할 때보다 위험가중자산이 늘어나 자본비율이 하락하기 때문에 공격적인 경영이 어려워진다.

우리금융은 5대 금융지주 중 유일하게 표준등급법을 적용받고 있었으나, 내부등급법을 도입하면서 투자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성욱 우리금융 재무부문 전무는 최근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내부등급법이 승인되면 자본 규모는 2조원 정도 늘어나고, 위험가중자산 기준 20조원 정도 여유가 생긴다”고 밝힌 바 있다. 우리금융이 이미 충분한 실탄을 확보한 만큼, 완전 민영화를 계기로 증권·보험 등 비은행부문 인수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예보 지분매각에 따른 오버행 이슈도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공자위가 이번 지분매각을 대량매매(블록딜)보다 매각 수량 및 가격에 이점이 있는 경쟁입찰로 진행한 데다 다수의 투자자가 몰려 흥행에 성공한 만큼, 주가에 미칠 잠재적 악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공자위 또한 “정부 소유 금융지주회사라는 디스카운트 요인이 사라짐으로써, 예보가 보유한 잔여지분은 추가이익을 획득하여 회수율을 더욱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증권가도 민영화를 긍정적인 이슈로 바라보고 있다.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버행 우려가 민영화 이후에 대한 기대감으로 바뀔 수 있다. 일차적으로 증권사 인수 등 M&A 기대감 형성이 가능하다”며 “우리금융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1만60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6.3%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