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약 "건보료 부과, 소득 중심으로 개편"
상태바
윤석열 공약 "건보료 부과, 소득 중심으로 개편"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1.1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이코리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를 자산이 아닌 소득으로 개편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윤석열 후보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번엔 건보료 폭탄, 집값 폭등이 국민 탓입니까?>건강보험료 지역가입자 11월분 보험료가 평균 6,754원이 인상된다고 한다. 국민 힘 빠지게 하는 또 한 번의 ‘폭등 소식’이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는 정부가 저질러 놓고, 왜 가만히 있던 국민이 세금 폭탄과 건보료 폭탄을 맞아야 하는 것인가?”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물론 새로운 부과 기준이 적용되면서 부담이 늘어나는 지역가입자도 있고, 오히려 혜택을 보는 지역가입자도 있다”며 “그리고 재산공제액을 확대한 것도 좋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전체적으로 부담해야 할 절대 액수가 늘어납니다. 부동산 가격 폭등 때문이다. 집값이 폭등하면서 전세 값이 같이 오르고, 보유세 등 각종 세금이 늘어났다. 그러다보니 집값과 전세가격을 산정 근거로 하는 건보료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이, 국민 부담 폭등의 도미노를 초래했다. 국민은 아무 잘못이 없다. 오로지 생업에 묵묵히 종사했을 뿐이다. 하지만 그런 국민에게 돌아온 것은 바로 집값 폭등, 세금 폭등, 건보료 폭등 등 폭등의 도미노이다. 국민은 어디 하소연 할 곳도 없이 허리만 휜다. 민원실을 찾아도, 항의 전화를 해봐도 힘만 빠진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내 집 값만 오른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당장 집을 팔기도 어렵다. 훌쩍 뛴 전세가격 맞춰주느라 추가 대출까지 받은 분들은 이자 부담도 같이 늘었다.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다. 내년 1월에는 모든 국민의 건보료가 1.89% 정기 인상된다. 지속 불가능한 보건 포퓰리즘 ‘문 케어’가 결국 국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 제가 대통령이 되면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의 개편을 검토하겠다.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부과체계를 소득중심 방향으로 점차 개편해나가면서 고질적인 지역과 직장 가입자간 형평성 문제도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어 “직장에서 은퇴하거나 실직해서 지역 건강보험에 편입되는 분들의 경우, 소득은 없어졌는데 건보료는 폭증한다. 이러한 잘못된 부과체계를 반드시 바로잡겠다. 아울러 국민의 건보료 부담이 무분별하게 늘어나지 않게 하겠다”며 “ 각종 세금 폭탄에다가 건보료 폭탄까지, 올해가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 정권교체로 이 폭등의 사슬을 단호하게 끊겠다”고 주장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