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강성범 "이재명 악플 다는 인간 한판 붙어버려"
상태바
개그맨 강성범 "이재명 악플 다는 인간 한판 붙어버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성범tv 화면 갈무리
사진=강성범tv 화면 갈무리

 

[이코리아] 친여 성향 개그맨 강성범씨가 “지지율 밀린다고 힘 빠져서 넋 놓고 있으면 그냥 끝난다. 아주 끔찍한 세상이 온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강씨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에 ‘기죽지 마세요 우리가 맞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한 언론사에서 보도한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첫 외출 포착’ 기사를 언급하며 “언론사는 오보를 인정하고 기사 삭제하고 사과문을 냈다. 진정성 있는 사과로 보였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그 사과문에 사람들은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진짜라고 우기면서 버티던 시간 동안 제목으로만 뉴스를 소비하는 사람들은 김혜경씨 얼굴에 무슨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뇌리에 박혔을 것이고 ‘그 원인은 이재명일 것이다’라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그 기사와 사진으로 정치언론들이 부풀려버리는 작업을 열심히 했으니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혼절하면서 얼굴이 째질 정도로 부상을 당했으면 당연히 멍도 들어있을 것이다. 그 멍자국을 찍고 싶었을 것이다. 그래 놓고 ‘때렸다’는 이미지를 새기고 싶었던 것”이라며 “절반은 성공했다. 다른 사람의 얼굴 다 가린 사진을 보여주고 ‘뭔가 있나 보다’까지는 해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씨는 “그렇게 민주당 대선 후보의 이미지는 바닥으로 떨어지게 됐다.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힌 해당 언론은 어떤 피해를 입을까. 이거 소송해도 벌금 찔끔 내고 말 것”이라며 “그래서 언론에 책임감을 좀 주자고 언론중재법을 만들라고 했는데 언론의 협박에 민주당이 겁을 먹고 없던 일이 됐다. 다시 한다고 합니다만, 의미가 없다. 이미 누더기가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앞장서서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보면 자기 욕망에 대한 충족욕구가 상당히 강한 분들로 보인다. 내 것이 가장 중요하고 소중한 분들”이라며 “사람은 누구나 내 것이 가장 소중하다. 저도 그렇다. 근데 보통은 그런 마음이 있어도 숨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벌써 최근에만 몇 번째인가. 로봇 학대, 부인 폭행, 부산은 재미없다 등. 물론 대부분의 언론들이 국민의힘에 운명을 걸었기 때문에 뒤가 없는 것은 안다”며 “정치 쪽에 오래 계셨던 분들은 저한테 ‘언론 탓할 거 없어’, ‘예전부터 그랬어’라고 한다. 예전부터 그랬다고 그냥 놔두면 되느냐, 그러니 점점 더 힘이 세진다. 친일파 청산 안 한 거랑 똑같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그냥 놔뒀다가 그들이 대한민국의 주인이 되어버렸다. 계속 뭐라고 해야 한다“며 ”우리도 뭉치면 힘이 세질 것 아닌가. 이재명 후보도 '시민이 언론이 되어달라'고 부탁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거 어려운 일 아니다”라며 “작업하는 기사에 '싫어요' 누르고, 댓글 달고 유리한 기사는 없으니까 공정한 기사엔 '좋아요' 누르고 댓글 달고, 악플다는 욕하는 인간들이랑 한 판 붙어버리고”라며 민주당 지지자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