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백의종군 비난 말라" 경고
상태바
홍준표 "백의종군 비난 말라" 경고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1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참여를 안하고 백의종군 하는 것을 비난해서도 안 되고 참여를 강요하는 것 자체도 부당한 횡포”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 등 선대위 참여를 종용하는 당내 사람들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저는 대선판을 떠나 새로운 청년정치를 시작한다. 차기 대선판에 기웃거리지 않고 지금 제가 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MBC라디오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홍 의원의 집을 찾아간 사실을 공개했다. 홍 의원은 당시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홍 의원이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홍 의원은 “지난 2007년 7월 이명박, 박근혜 대선 경선 때 치열하게 경쟁해 이명박 후보가 승리하자 박근혜 후보는 경선장에서 깨끗하게 승복하고 그 후 그 대선판에 나타난 일이 없었다”며 “MB가 친이계만으로 치룬 대선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후보 입장에서는 MB는 대통령을 해선 안 된다고 강하게 주장했기에 그를 대통령으로 뽑아 달라고 말할 명분이 없었던 것”이라며 “(지금도) 마찬가지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청년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고 했는데, 입장의 변화가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백의종군하겠다는 뜻입니다”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