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종부세' 비판 "상위 1.7% 위한 정치"
상태바
이재명, 尹'종부세' 비판 "상위 1.7% 위한 정치"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이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종합부동산세 전면 재검토 발언에 “1.7%만 대변하는 정치는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18일 페이스북에 “모든 정책에는 철학이 담겨 있고, 정치인이 어떤 정책을 앞세우느냐가 그 정치인이 서 있는 위치를 보여준다. 주택청약에 대해선 잘 알지도 못하더니 상위 1.7%만 부담하는 종부세는 적극적으로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윤 후보를 보며 든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가 종부세를 ‘폭탄’으로 규정했는데, 과연 누구에게 폭탄일까. 1주택자 종부세 과세 기준이 공시가 기준 11억 원으로 높아진 결과, 실제로 종부세를 낼 1주택자는 전체의 1.7%뿐”이라며 “1.7% 안에 윤석열 후보 부부도 포함된다. 윤석열 후보 부부가 소유한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62평대 아파트에 부과될 종합부동산세를 예상해본 결과 110만 원 정도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내 집 마련의 꿈을 품고 다달이 없는 월급 쪼개서 청약통장에 돈 넣는 서민들을 위한 대책은 나 몰라라 하면서 강남에 시세 30억 원 부동산 보유한 사람의, 그것도 장기보유 혜택으로 110만원 내는 세금부터 깎아주자고 하면 누가 납득하겠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집값 상승에 대한 분노가 정책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며 부동산 세금에 대한 반감이 있다는 점 저 역시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대안은 종부세 폐지를 통한 부자 감세가 아니라 부동산으로 걷은 세금이 더 많은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대안이 제가 말씀드린 국토보유세"라며 "전 국민의 90%가 내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많다면 실질적으로 서민들에게 세금 감면 효과까지 발휘할 수 있다"고 적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4일 "대통령이 되면 종부세를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면서 "종부세를 재산세에 통합하거나 1주택자에 대해서는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