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상생소비지원금, 1인당 평균 4.8만원 지급 
상태바
10월 상생소비지원금, 1인당 평균 4.8만원 지급 
  • 윤수은 기자
  • 승인 2021.11.1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캐시백. (사진=뉴시스)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사업에 참여한 국민 1509만명 가운데 810만명이 10월분 카드 사용액에 따라 평균 4만8000원씩 캐시백을 받는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소비부양책인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사업에 참여한 국민 1509만명 가운데 10월 중 대상자 810만명이 평균 4만8000원씩 캐시백을 받는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10월 중 총 3875억원의 카드 캐시백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상생소비지원금 참여자는 총 1509만명이며, 10월 중 캐시백 지급 대상자는 810만 명(전체 참여자의 55%)으로 1인당 평균 4.8만원의 캐시백이 지급될 예정이다.

기재부는 "캐시백 한도인 10만원을 지급받는 인원은 총 169만명이며, 결제 취소, 회계 검증 등에 따른 추가 정산 과정에서 캐시백 금액 변동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상생소비지원금 신용카드 캐시백 사업은 올 2분기, 즉 4~6월 월평균 신용카드 사용액보다 3% 넘게 더 쓰면 이 초과분의 10%를 현금성 충전금으로 환급해주는 사업이다. 

10월분 캐시백은 오늘 0시부터 전담카드사 카드로 지급 중으로, 지급 즉시 사용할 수 있고 카드 결제 시 우선적으로 차감된다. 

카드사 별로 살펴보면 신한·하나·현대·NH농협카드는 0시부터, 삼성카드 7시, KB국민카드 9시, 비씨·우리카드 10시, 롯데카드는 오후 3시부터 지급한다. 

국민지원금 등 정부・지자체 등에서 지급받은 타지원금이 있는 경우 사용기한이 먼저 도래하는 지원금부터 순차적으로 차감된다. 

캐시백 사용처에 대한 제약은 없으며, 카드사와 가맹계약을 체결한 모든 국내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캐시백은 2022년 6월 30일까지 사용 가능하며, 미사용 잔액은 소멸된다. 또 미사용 잔액은 현금 등으로 환급되지 않으며 타인에게 양도 불가하다. 

한편, 11월분 캐시백 지급 예정액은 11월 12일까지 총 510억원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11월분 캐시백은 12월 15일 지급될 예정”이라며 “기존 참여자는 별도 신청 없이 계속해서 사업에 참여 가능하고, 아직 신청을 못한 분들은 11월에도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윤수은 기자 wai4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