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김혜경 가짜뉴스에 尹 캠프서 만세 불러"
상태바
안민석 "김혜경 가짜뉴스에 尹 캠프서 만세 불러"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당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씨 낙상사고 관련한 가짜뉴스 확산과 관련 “하루종일 가짜뉴스가 확산됐기 때문에 윤석열 캠프 측과 가짜뉴스의 조직적 유포가 무관치 않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 수요일(9일) 새벽에 자정이 넘어 후보 부인의 사고가 있었고 그날 가짜뉴스가 확 돌았다. 폭력에 의한 사고였다(라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듣기론 ‘국힘’, 윤석열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는 거 아니냐. ‘선거가 끝났다’(라고)”라는 언급을 덧붙였다. 

안 의원은 “대선이 국민들에게 희망과 비전으로 승부를 해야 하는데 얼토당토않은 가짜뉴스가 화제 중심이 된다는 게 참으로 서글프다”며 “이 후보 측에서도 이 논란에 대해선 이미 다 사실을 이야기했다. 이것을 아무리 해명해도 믿고 싶지 않은 사람들은 계속 가짜뉴스를 퍼뜨리면서 확증편향의 이야기를 해댈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윤석열 캠프에서 선거 끝났다고 만세를 불렀다는 반응과, 캠프에서 지라시 등 뭘 돌렸다는 건 전혀 다른 차원인데 캠프에서 뭔가 활동을 했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는 “캠프에서 돌렸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캠프와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조직들이 연관돼 있을 것이라 보는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현재 가짜뉴스 유포자들을 신고했지 않나. 그분들에게 확인하고 아주 엄정한 수사를 해서 연관관계가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가짜뉴스를 악의적이고 조직적으로 생산하는 건 대선 과정에서 엄단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편 김씨는 지난 9일 오전 1시경 자택에서 구토와 현기증을 호소하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와 관련 ‘이재명 후보가 때렸다’는 등 유언비어가 퍼지자, 민주당은 이를 유포한 네티즌 2명을 지난 1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