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인 낙상 관련 루머에 구급차 CCTV 공개
상태바
이재명, 부인 낙상 관련 루머에 구급차 CCTV 공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해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해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코리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부인 김혜경 여사의 병원 이송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배우자 수행실장인 이해식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9일 새벽 1시 20분경,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이 후보와 함께 119 구급차에 탑승해 긴급히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는 장면”이라며 CCTV 영상 사진 일부를 게재했다.

이 의원은 “차내 장착된 CCTV 각도 때문에 이재명 후보의 얼굴은 잘 드러나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구급차 외부 CCTV 영상을 캡처한 또 다른 사진에서 이재명 후보는 김혜경 여사가 들것에 실린 채 차에 오르는 것을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다”며 “병원으로 향하는 내내 이재명 후보는 아내의 손을 꼭 잡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담요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서까지 손을 잡고 있다. 구토와 설사를 반복하다 실신까지 한 후 열상을 입은 부인을 119 구급차에 싣고 병원으로 가고 있는 심정이 어땠을까”라며 “이재명 후보가 하루 일정을 폐하고 아내 곁을 지킨 것은 대통령후보이기 이전에 한사람의 남편으로서 지극히 온당한 일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측은 부인 김씨의 낙상 사고와 관련해 온라인에서 가짜뉴스 등 루머가 나돌자 119 이송 기록 등 모든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