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김현종 "사우디서 요소 2천톤 확보, 연간 8만톤 가능"
상태바
이재명 캠프 김현종 "사우디서 요소 2천톤 확보, 연간 8만톤 가능"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1.1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현종 전 청와대 외교안보특보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김현종 전 청와대 외교안보특보 페이스북 갈무리

 

[이코리아] 김현종 전 청와대 외교안보특보가 요소수 수급난에 힘을 보탰다. 

김현종 단장은 1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에 날아와 ‘사빅’의 유스프 벤얀 대표이사를 만났다”며 “다음 달 초까지 요소 2천톤 수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재명캠프 국제통상 특보단장으로서 첫 메시지를 올린다”며 “우리나라 요소수 사용량은 하루 평균 600톤입니다. 한 달 평균 18,000톤이다. 오늘 저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날아와 SABIC의 Yousef Benyan 대표이사를 만났다. SABIC은 미국의 듀폰사에 비견되는 세계적인 회사이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 12월 초까지 요소 2,000톤 수출이 가능하다. 요소에 물을 부으면 요소수가 되는 데 투입량이 세 배이니 6,000톤이다. 가격 등의 조건을 고려해야 되지만 향후 연간 8만톤까지 수출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김 단장은 "수입처의 다변화가 필요하다”며 “Yousef Benyan 대표이사는 ‘과거 아시아에서 5년간 거주했고 한국과 일한 경험이 많아서 한국에 대해 매우 호의적이다. 특별히 신경을 써서 조건에 맞추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첨예한 미.중 패권경쟁 시대에 안목과 통찰력, 단호함을 가진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 문제가 터지기 전에 다가올 문제를 인지하고 대비할 역량 있는 지도자여야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 국가의 지도자들과 상대할 수 있다. 제 마음에 늘 새기고 있는 영어격언 하나를 소개드린다. He does the hard right against the easy wrong.(쉽지만 잘못된 길보다 어렵지만 옳은 길을 택해야 한다) 이재명 후보는 그런 역량이 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수년 전 일본정부는 반도체 필수 부속인 불화수소와 포트레지스트 수출을 제한해 우리 반도체산업을 곤경에 빠뜨리려고 했다. 그 때는 우리가 잘 대처했지만 이런 파고는 앞으로 계속될 것이다. 장기적인 대비가 꼭 필요하다”며 “냉전시대가 끝나고 각자도생 시대를 맞아 우리나라의 전략적인 국가안보 과제는 크게 세 가지이다. 국방(미사일사거리.고체연료 제한은 해제했고, 핵추진잠수함 등은 아직 미완성), 기술(ex: 양자컴퓨팅), 식량안보. 이 세 가지 과제는 꼭 붙잡고 혁신을 거듭해야 한다”며 “중국은 오래전 종합적인 안보체계를 수립했고 일본은 경제에 안보개념을 강화한 경제안전보장실을(2019년) 설치했다다. 우리나라는 이에 대응해 더 우수한 시스템을 하루 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