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52년 만에 유리천장 깨고 첫 여성 임원 탄생
상태바
전북은행, 52년 만에 유리천장 깨고 첫 여성 임원 탄생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10.2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화 전북은행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 사진=전북은행
김선화 전북은행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 사진=전북은행

[이코리아] JB금융지주 전북은행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인 CCO(Chief Customer Officer)에 김선화(52) 고객업무부장을 만장일치로 선임했다. 

올해 3월 금융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정으로 금융소비자의 권리가 강화되면서 CCO의 역할 또한 중요해졌고, 이에 따라 새로 선임된 김선화 CCO는 앞으로 은행 전반의 제도와 프로세스를 금융소비자 보호 관점에서 진단하고 개선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전북은행의 첫 여성 임원 타이틀을 달게 된 김선화 CCO는 29년차 JB맨으로서 영업점과 주요 본부부서를 두루 거치며 탁월한 업무 능력을 인정받아 왔으며, 외유내강형 리더로서 직원들의 신망 또한 두텁다. 

전북은행은 이번 여성 임원 발탁을 양성평등 지향과 여성인재 발탁으로 유리천장을 해결하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는 한편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기 위한 행보라고 자평했다.

김선화 부장은 “첫 여성임원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부담감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제 몫을 충실히 해 나가면서 많은 여성 후배들에게 길잡이가 되며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금융소비자보호가 최근 금융 산업의 변화에 따라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부분이므로, 본부 부서 및 영업점과 소통하며 바람직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화 부장은 군산 출신으로 군산여자고등학교와 군산대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입행 후 영업점은 물론, 전산부와 종합기획부 재무팀장, 리스크관리부 신용리스크 팀장, 여신심사 부장 등을 거쳐 현재 고객업무부장을 맡고 있다. CCO임기는 2022년 1월 1일부터 2023년 12월 31일까지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