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민관 협업해 탄소중립 상생숲 'We 포레스트 1호' 조성
상태바
한난, 민관 협업해 탄소중립 상생숲 'We 포레스트 1호' 조성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0.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이코리아]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는 27일 대관령 국가숲길(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소재)에서 동부지방산림청, 국립대관령치유의숲, 트리플래닛, 어흘리마을과 함께 탄소중립 상생숲「We 포레스트 1호」조성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5개 기관의 기관장 및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숲 조성 현황 공유와 ‘We 포레스트 1호’ 조성 현판식, 기념식수 등이 진행됐으며,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마을 입구에서 ‘생강나무 특성화마을’ 현판식도 함께 진행됐다.

「We 포레스트」사업은 탄소중립 실천과 지역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한 상생형 모델로서, 민·관·공·산 5개 기관이 협업해 추진하는 한난의 녹색에너지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우리가 만들고, 우리가 누리고, 우리가 함께하는 숲’이란 뜻을 가진「We 포레스트」사업은, 국가숲길 1호로 지정된 ‘대관령 숲길’에 3년간 총 3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하고, 숲길에 인접한 ‘어흘리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어 마을기업 설립 및 경제 육성을 지원한다.

한난 등 5개 기관은 지난 5월「We 포레스트」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협약 이후 대관령 국가숲길 산림복원지에 주목 등 약 8,000그루, 어흘리마을에 생강나무 등 약 2,000그루를 식재해 상생숲을 조성했다. 

또한 지역기업인 테라로사와 협력해 어흘리마을에서 채취한 생강나무꽃을 생강·홍차와 배합한 ‘대관령 달빛차’를 개발 및 출시했으며, 블렌드 티 판매소득의 20%는 어흘리마을에 환원해 마을기업 육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한난 황창화 사장은 “앞으로도 한난은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탄소중립 실천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문제를 함께 해결해나갈 수 있는 포용적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