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 비판 "하명 수사 없는 나라 만들겠다"
상태바
윤석열, 文 비판 "하명 수사 없는 나라 만들겠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0.1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장동 의혹 철저 수사 지시와 관련해 "하명수사가 없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며 비판의 글을 올렸다. 

윤 전 총장은 1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과거 이런저런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 지시를 내렸던 전례에 비추어 본다면 늦어도 한참 늦은 늑장 지시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라 마라 누구의 지시나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나오면 나오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헌법과 법률에 따라 소신껏 일하는 풍토를 만들어야 진짜 선진국이고 그래야 대장동 게이트와 같은 ‘국민 약탈의 거악’도 발붙이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국정원 수사’ '조국 수사' '울산 사건 수사'를 할 때 살아 있는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았다. 그래서 ‘윤석열 죽이기’가 시작됐다”며 “대통령이 특정 사건에 대해 시시콜콜 철저 수사 지시를 명하지 않아도 되는 나라,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기획하는 ‘하명수사’가 없는 나라, 그렇게 지지율을 관리하고 정적을 다루지 않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어 "과연 대통령이 특정 사건에 대해 이렇게 시시콜콜 철저 수사를 지시하는 게 과연 옳은가. 또 그래야만 검찰이 기민하게 움직이고, 철저한 수사가 진행되는 듯 보이는 게 과연 바람직한가. 더 나아가 그래야 대통령이 마치 청렴한 '국가의 리더'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여기는 게 과연 올바른 문화인가를 한 번쯤 돌아봐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검찰은 누구의 지시에 상관없이, 늘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공동체의 안전을 도모하는 일을 자신의 소임으로 여기는 집단이어야 한다"며 "검찰만이 아니라, 경찰, 감사원 등의 사정기관은 말할 것도 없고, 모든 공무원이 다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