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부 만난 천공 "손바닥 王자 내가 안 시켜"
상태바
윤석열 부부 만난 천공 "손바닥 王자 내가 안 시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0.0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유튜브 캡처.
사진 = 유튜브 캡처.

 

[이코리아]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멘토 논란이 일었던 천공스승이 “(자신은) 윤 전 총장의 멘토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천공스승은 7일 YTN과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에게 먼저 연락이 와서 윤 전 총장의 부부를 여러 차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총장직을) 정리할 시간이 될 것이다, 이런 코칭을 해줬다. ‘너무 오래 싸우면 모든 검찰이 어려워질 테니 사퇴 시점을 판단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뒤에는 만나지 않았으며 멘토 관계도 아니다”고 말했다.

천공스승은 윤 전 총장의 손바닥에 그려진 ‘왕’(王) 자와 관련해 “(내가 하라고 한 것이) 전혀 아니고 나는 그런 짓 못하게 한다. 누가 해줬는지 어떠한 환경에 재미로 이렇게 됐는지 몰라도 저한테 자문을 했으면 그런 건 전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6차 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역술인의 조언을 듣는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며 ‘정법’, ‘천공스승’ 등을 언급했다. 당시 윤 전 총장은 “알기는 아는데 멘토라는 얘기는 과장된 얘기 같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다음날 페이스북에 “‘정법’ 동영상을 유튜브에서 찾아봤다”라며 “이런 영상 보셔서 손바닥에 ‘왕’자도 쓴 채 토론에 나오신 건가. 이런 유튜브 볼 시간에 정책 준비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직격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