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실손보험 중복 가입 124만명, 보험사 배만 불려
상태바
[국감] 실손보험 중복 가입 124만명, 보험사 배만 불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0.0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개인실손보험과 단체실손보험에 중복가입으로 보험사만 배 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의당 배진교 의원이 보험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단체-개인 실손에 중복 가입돼 있는 가입자 124만명 중 개인 실손 중지제도를 통해 혜택을 받고 있는 가입자는 15,214명으로 1.2%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2만명은 이중으로 보험금을 내고 있는 것이다.

보험료를 이중부담하지만 이에 따른 추가적인 혜택은 없다. 실손보험은 개인이 실제 부담한 의료비만 보장하기 때문에 중복 가입해도 실제 부담한 의료비를 초과하는 보장은 받을 수 없다.

개인실손 중지제도는 개인실손 가입자가 취직 등으로 단체실손에 중복으로 가입될 경우 보험료의 이중부담을 해소해 가입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18년 도입됐다.

제도 시행이 3년이 지났지만 중복가입자는 120만 명 선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개인실손 중지 신청 건 수는 15,214건밖에 되지 않고 제도 신청도 해마다 줄고 있는 추세다.

배진교의원은 “제도 도입 3년이 지났지만 대상자의 98.8%가 사용하지 않는 제도라면 제도로서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다”라며 “중복가입자의 부담을 줄이겠다는 제도 도입의 취지를 살리면서 현실을 반영한 실효성 있는 제도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비자의 선택권을 높여주기 위해 기존 개인보험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