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병사 휴대전화 사용 위반 급증, 군 보안체계에 허점
상태바
[국감] 병사 휴대전화 사용 위반 급증, 군 보안체계에 허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0.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최근 군 내 휴대전화 사용지침 위반으로 병사들의 징계 건수가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2021.6 병 휴대전화 사용위반행위 유형별 징계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군 내에서 휴대전화 사용지침을 위반한 병사에게 내려진 징계는 무려 1만 2,97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반행위 유형별로는 ▲사용수칙 위반이 7,587건으로 전체 1위를 차지했고, ▲보안위규(4,215건) ▲사이버 도박(860건) ▲이적행위(76건) ▲타인권리침해(54건) 순 이었다. 군별로는 ▲육군 10,308건 ▲해군(해병대 포함) 1,646건 ▲공군 1,021건으로 육군이 80%를 차지했다.

문제는 국방부가 군 내 병사 휴대전화 사용을 도입한 이후 상당한 시간이 흘렀음에도 제도가 안정화되지 못하고 병사들이 휴대전화 사용지침을 위반해 징계를 받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해 군 내에서 병사들이 휴대전화 사용지침을 위반해 징계가 부과된 사례는 총 8,423건이었는데, 올해는 상반기에만 벌써 같은 사유로 지난해 총 징계 건수의 54%에 이르는 4,552건의 징계가 내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민홍철 의원은 “장병 휴대전화 사용제도는 군 장병 자기계발 지원 및 병-간부 간 소통, 장병들의 군 생활 만족도 향상, 심리적 안정에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앞으로도 계속 유지‧발전되어야 할 정책이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국방부는 해당 제도로 인해 발생하는 군 보안 위협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장병들의 권익은 물론 안보의 위협에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