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제명해야" VS "말도 안돼" 국힘 지도부 내분
상태바
"곽상도 제명해야" VS "말도 안돼" 국힘 지도부 내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0.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왼쪽 두 번째)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시스
이준석(왼쪽 두 번째)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곽상도 의원 제명 여부를 두고 국민의 힘 지도부가 내홍에 휩싸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의 설전이 대표적 예다. 이 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에 반발한 조수진 최고위원을 향해 “전두환 신군부 소리 들어가면서 굳이 당무를 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불쾌감을 표출했다. 

이 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나는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이 불법과 관련 없다고 국민과 당원을 설득할 자신이 없으니 당신이 직접 하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밤 긴급 최고위에 불참한 조 최고위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오늘 오후 9시 이준석 대표가 추진한 긴급 최고위 안건은 '곽상도 의원 제명' 하나였음이 여러 군데에서 확인됐다"며 "아들의 퇴직금이 논란이 된다는 이유로 아버지가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타당한가. 그 논리라면, 아버지의 법 위반이 확인된 대표는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이 타당한가"라고 이준석 대표를 비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상도수호’(곽상도 수호) 없다는 말이 나오기 무섭게 들이받을 기회만 노리고 있다가 바로 들이받고 기자들에게 언플(언론플레이)을 해대는 모습을 보면서 무한한 자괴감을 느낀다”며 “당신께서 하고 싶은 대로 하시라”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당신의 문자 그대로 들고 국민과 당원을 설득해 보시라”면서 “남한테 훈계하듯 시키지 말고 직접 하시라. 저는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