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위생 논란 반전, "제보영상 조작 정황 발견"
상태바
던킨 위생 논란 반전, "제보영상 조작 정황 발견"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9.3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비알코리아 제공
사진=비알코리아 제공

 

[이코리아] 던킨도너츠 안양공장의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제조 되고 있다는 영상 보도 논란이 일자 비알코리아측은 제보영상의 조작 정황을 발견됐다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30일 비알코리아측은 ‘던킨 위생이슈 제보영상 조작 정황 발견, 경찰 수사 의뢰’의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비알코리아측은 “9월 29일 던킨 안양공장 위생 이슈와 관련 보도에서 사용된 제보 영상에 대한 조작 의심 정황이 발견됐다”며 “공장 내 CCTV를 확인한 결과 2021년 7월 28일 한 현장 직원이 아무도 없는 라인에서 ‘펜(pen)’형 소형 카메라를 사용해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직원은 설비 위에 묻어있는 기름을 고의로 반죽 위로 떨어뜨리려고 시도하고, 반죽에 잘 떨어지도록 고무주걱으로 긁어내는 듯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며 “해당 장면은 보도에서 사용된 영상의 모습과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심지어 그 직원은 해당 시간대에 그 라인에서 근무하게 되어있던 직원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당사는 30일 오후 해당 영상과 함께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한편, 던킨도너츠가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도넛을 만들어 왔다는 내부고발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던킨도너츠는 즉각 사과문을 게시하고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