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국감, ‘확률형아이템’ 불투명성·사행성 정조준
상태바
2021국감, ‘확률형아이템’ 불투명성·사행성 정조준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9.2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채익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사진=뉴시스

국회가 게임 확률형아이템 정보 불투명성과 사행성 문제를 겨냥하고 있다. 이용자들의 피해가 여전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임업계 사행성 논란에 게임학회 “엔씨 대표 국감 소환해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한국게임산업협회 강신철 회장과 한국게임학회 위정현 회장을 각각 내달 국정감사 증인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고 23일 밝혔다. 위 회장은 학계에서 게임 확률형아이템 정보 불투명성과 사행성 문제를 꾸준히 지적해온 인사다. 국회는 위 회장 등에게 해당 문제에 관해 물을 것으로 보인다.

게임학회는 이날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 등 대형 게임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게임학회는 최근 엔씨 모바일게임 ‘블레이드앤소울2’가 지나친 과금 유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태와 관련해 “이용자의 지탄을 받는 산업은 오래갈 수 없다”며 “블소2 사태는 대형 게임사들의 변화에 대한 노력이 부족함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특히 엔씨의 사업 방향성을 비난했다. 게임학회는 “엔씨는 확률형아이템 최대 수혜자면서 논란의 당사자”라며 “국회는 확률형아이템 관련 증인으로 반드시 엔씨 김택진 대표를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엔씨의 주요 비즈니스모델인 확률형아이템은 줄곧 사행성이 짙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원하는 아이템이 나올 때까지 반복 결제하는 행위를 유도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해 김택진 대표는 2018년 국정감사에 출석해 “확률형 게임은 아이템을 공정하게 나눠주기 위한 기술적 장치”라고 해명했다.

게임학회는 이 밖에 김택진 대표 부인과 동생의 경영 참여 및 주식 배당금 문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봤다.

◇국회, 확률형아이템 전방위 규제 입법 활동나서

국회는 확률형아이템이 갖는 사행성뿐 아니라, 정보 불투명성 문제도 들여다 볼 전망이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넥슨 창업주인 NXC 김정주 이사, 넥슨 메이플스토리 강원기 총괄 디렉터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넥슨과 엔씨는 올해 초 확률형아이템 논란으로 이용자들로부터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넥슨은 약 10년간 PC MMORPG 메이플스토리에서 확률형아이템 정보를 제대로 표기하지 않았다. 이에 이용자들이 불필요하게 결제를 진행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엔씨는 자사 모든 게임의 확률표를 이미지로만 제공해, 이용자들이 원하는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없도록 했다. 현재는 텍스트로 변경해 검색 편의를 높인 상황이다.

현재 국회에는 확률형아이템 규제를 강화하는 법안 4건이 계류 중이다. 확률형아이템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는 법안부터, 확률 조작 피해 이용자를 보호하는 기구 설치 법안까지 전방위적이다.

게임업계는 국회의 확률형아이템 규제 압박이 거세지자 자정 노력을 보이고 있다.

엔씨는 지난 5월 확률형아이템 자율규제 강화에 나섰고, 오는 12월까지 반영을 마칠 계획이다. 엔씨는 캡슐·강화·합성형 모든 유형의 유료 확률형콘텐츠를 비롯, 유·무료 결합된 상품의 정보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넥슨의 경우 지난 3월 자사 게임 12종의 확률형아이템 정보 공개 범위를 확대하며 투명성을 높인 바 있다.

이코리아 김윤진 기자 1m89cm@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