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건축물 미술작품 새 지평 열다
상태바
태영건설, 건축물 미술작품 새 지평 열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9.1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태영건설 제공
사진=태영건설 제공

 

태영건설이 광명역세권 일대에 선보이는 미디어&아트 밸리 ‘유 플래닛(U Planet)’이 준공을 알린 가운데, 단지 내 배치된 퍼블릭 아트의 프로젝트 과정과 기록, 작품에 대한 작가들의 시각을 소개하는 <오늘의 날씨> 전시회를 개최한다.

퍼블릭 아트 <오늘의 날씨> 전시회는 오는 9월 24일부터 10월 17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서촌에 위치한 ‘팩토리2’와 ‘막집’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오늘의 날씨’는 광명 유 플래닛 내 건축물 미술작품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된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다. 퍼블릭 아트란 단순 건축물 미술작품을 보다 넓은 범위의 공공 예술로 확장한 개념으로, 문화예술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작가들의 다양한 시도가 반영된 작품을 통해 광명 유 플래닛 방문객들의 문화 경험을 만족시키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머무르고(Stay), 즐기고(Play), 연결하는(Link) 다양한 체험공간의 미디어&아트 밸리를 내세운 ‘광명 유 플래닛(U Planet)’은 사무실, 호텔, 판매시설 및 미디어 시설 등으로 구성되는 대규모 복합단지다. 

태영건설은 총괄기획을 예술기획 전문가 집단인 팀팩토리에 맡기고, 태영건설과 팀팩토리는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건물의 특성과 공공성, 조형성을 반영해 실력 있는 현대작가 15명을 선정하였다. 이후 참여 작가들과 3년에 걸친 긴밀한 협업 과정을 거쳐 광명 유 플래닛 단지 내에 미술작품들을 구현했다.          

홍승혜, 정성윤, 김치앤칩스 등 국내외 참여 작가는 ‘오늘’이라는 현재성과 시간, 장소, 사회적 조건 등을 초월한 인류의 절대적 공동 조건인 ‘날씨’를 주제로 작품을 계획했다. 각각의 작품은 전 세계의 신기술, 신소재, 친환경 공법 등을 활용해, 도시 구성원을 연결하고 공동의 경험을 만드는 퍼블릭 아트를 만들어냈다. 이들의 실제 작품은 10월29일 광명 유 플래닛 오픈 이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