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의원 사퇴, 국회 가결 '찬성 188표. 반대 23표'
상태바
윤희숙 의원 사퇴, 국회 가결 '찬성 188표. 반대 23표'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9.1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사직안 상정을 앞두고 신상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사직안 상정을 앞두고 신상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의원직 사직' 안건이 13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돼 가결됐다. 

윤 의원 사직안은 총 투표수 223표 중 찬성 188표, 반대 23표, 기권 12표로 가결됐다. 윤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국민의힘 의석수는 105석에서 104석으로 줄었다. 

이날 윤 의원은 표결에 앞서 신상발언을 통해 “존경하는 박병석 국회의장님, 동료 의원 여러분, 저는 저의 의원직 사퇴를 요청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가족의 일로 임기 중간에 사퇴를 청하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내로남불 행태에 대해 누구보다도 날카로운 비판을 해왔다. 이번 친정 아버님의 농지법 위반 의혹은 그것이 최종적으로 법적 유죄인지와 상관없이 제 발언들을 희화화할 여지가 크다”며 "우리가 너무나 익숙해져 있는 정치적 계산이나 음모의 일환으로 제 사태를 재단하지 말아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윤 의원은 “국회의원은 사인이기도 하다. 사인으로서의 저는 아버님의 행위가 겉으로 어떻게 보이는지와 상관없이, 위법 의도가 없었다는 아버님의 말씀을 믿어드리고 수사 과정에서 그 옆을 지켜야 한다. 이것 역시 키우고 가르쳐준 부모에 대해 제가 져야 할 책임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