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지원, '조성민 코칭 의혹' 해명해야"
상태바
이준석 "박지원, '조성민 코칭 의혹' 해명해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9.1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른쪽).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른쪽).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공모’ 가능성을 제기하며 해명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씨가 (고발사주 의혹) 보도 날짜에 대해 ‘우리 원장님과 제가 원한 날짜가 아니다’라고 발언해 파문이 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여기서 ‘우리 원장님’은 우리가 생각하는 국정원장이 맞냐”며 “국정원장은 국가정보원법 11조에 따라 국내 정치에 관여하는 게 엄격히 금지돼 있다. 왜 이 보도에 ‘국정원장이 원하는 날짜’ 이야기가 나오는지 궁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박 원장이 8월11일 서울 모 호텔에서 제보자를 만났다는데 공교롭게도 10일, 12일 캡처 메시지가 공개됐고 야권 대선 후보 공격에 사용됐다”며 “이런 캡처 정황은 박 원장이 모종의 코칭을 한 정황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것이 박 원장 입장에서는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상황’일 수도 있다”면서도 “이렇게 배가 우수수 떨어지는 상황이라면 까마귀가 진짜 배를 쪼아 떨어트린 게 아닌지, 까마귀도 해명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해명이 불충분할 경우 야당은 대선이라는 중차대한 일정을 앞두고 국정원장 사퇴나 경질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