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절박한 마음에 배수진 쳤다"
상태바
이낙연 "절박한 마음에 배수진 쳤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9.0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국회의원직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국회의원직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날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정권 재창출에 대한 절박한 마음에 배수의 진을 쳤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비교적 높은 지지를 받고 계시는 분들이 좀 불안하고, 그분들의 정책이나 살아온 궤적이 걱정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라도 모든 것을 던져서 잘못되지 않도록 해야 할 역사적인 책임이 있다는 판단에서 배수의 진을 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또 “그만큼 절박했다. 지금 대한민국이 어디에 서 있는 가, 잘못하면 어떻게 될 것인지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은 왜 수많은 죽음의 고비를 넘어가면서도 대통령이 되셔야 했을까, 노무현 대통령은 모멸과 좌절 앞에서도 지역주의 장벽에 대한 도전을 포기하지 않으셨던가, 바로 무언가 가치가 있었기 때문일텐데 그 가치가 지켜지고 있는지 걱정스럽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는 “지도자가 존경과 신뢰를 받을 만한 분이어야 한다. 시행착오를 범하지 않을 만큼 균형 잡힌 생각을 갖는 그런 지도자를 지금 대한민국은 필요로 하고 있다”며 “그런 데 대해 좀 걱정이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참모들이 끝까지 (의원직 사퇴를) 만류했다고 들었는데 왜 만류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사퇴 이후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가, 그리고 내년에는 또 어떤 상황이 벌어질 것인가에 대해 (캠프 참모들이) 여러 걱정을 했었다”며 “그냥 평상적인 자세로는 그것(경선 승리)이 만만치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비상한 각오를 할 수 밖에 없었고, 종로구민들께는 참으로 죄인된 심정”이라고 답했다.

“다른 후보들, 어떤 분은 의원직, 어떤 분은 도지사직을 가지고 있는데 그분들도 동참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전 대표는 “’너도 이래라’ 그런 식으로 하고 싶지는 않다. 각자 알아서 판단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향후 경선 승리 가능성을 묻자 이 전 대표는 “200만명의 선거인단이 아직 기다리고 계시니 기다려봐야 한다”며 “민주당이 중요시했던 가치들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에 대해 한 분 한 분이 모두 진지하게 생각하고 계시리라 믿는다. 가치에 걸맞은 부끄럽지 않은 후보를 꼭 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