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총선때 감사원·검찰발 공작 제보, '고발 사주'가 그것"
상태바
이해찬 "총선때 감사원·검찰발 공작 제보, '고발 사주'가 그것"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9.0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15 총선 당시 받았던 제보 중 하나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이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사건은 선거개입 정도가 아니고 민주주의 체제를 교란하는 국기 문란 행위”라며 “전격적으로 선거 직전에 압수수색을 하고 영장까지 청구하고 그러면 선거에 영향을 줄 거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제가 당대표를 하고 있을 때 세 가지 정도 공작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었다”며 “감사원 쪽에서 하나를 준비하고 있는 것 같고 검찰에서도 2개를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는데 이번에 보니까 하나는 이거였고 나머지 하나는 유시민 건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이게 실행이 되면 그냥 두지 않겠다. 사전에 경고한다’ 공개적으로 발언한 적이 있다”고 했다. 

실제로 이 전 대표는 지난해 4월 8일 김어준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다스뵈이더’에 출연해 “공작정치가 작동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유 이사장(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건 하나가 아니라 제가 파악하는 것도 또 하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당시 상황을 언급하며“이게 지금 드러난 건 또 다른 차원”이라며 “우리가 미리 경고했기 때문에 그런 행위를 하려고 하다가 안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의 분위기가 우리(민주당) 의원들한테도 그런 로비들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 선거에서 우리 당이 참패한다. 그러면 검찰개혁을 막을 수 있다. 그러니까 염려하지 말아라’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하고 다녔다”고 전했다. 

고발사주 의혹이 터진 배경에 대해서는 “야당 내 경선 과정에서 서로 흠집 내기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검사가 의혹을 부인하는 것과 관련해 “그 행태 자체가 이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걸 반증하고 있다는 거라고 볼 수 있다”며 “그러니까 그 사람들의 말을 가지고 자꾸 논쟁하거나 판단할 의미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윤석열 후보가 ‘증거를 대라’고 하는데 이런 은밀한 일에 증거를 남기겠나. 기록을 남기는 어리석은 짓을 누가 하냐. 수사 자체는 상당히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