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고발 사주' 의혹에 "공수처 수사 맡는게 옳아"
상태바
이준석 '고발 사주' 의혹에 "공수처 수사 맡는게 옳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9.0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와 이준석 대표.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윤 전 총장) 본인은 ‘떳떳하다, 부끄러운 게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전날 윤 전 총장과의 면담 내용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고발장) 양식 같은 경우도 검사가 쓴 것이 아닌 것 같다’라는 정도의 이야기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확한 표현은 기억나지 않지만 캡처 파일 형태로 공개된 ‘고발장이 매우 정갈하지 못한 형태, 깔끔하게 정리된 형태가 아닌 것 같다’며 그래서 ‘검찰에서 만든 문건인지는 불확실하다’는 취지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그럼 윤 후보는 누구를 생각하는지”라고 묻자 이 대표는 “윤 총장이 고발장을 보고 간략한 인상 평가를 남긴 것이기에 어디를 추론하거나, 다른 사람을 지목할 정도의 정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진행자가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 공동작업 했다는 해석도 나온다”고 하자 이 대표는 “당무감사를 통해서 파악해야 되지만 만약 (손 검사와 김 의원이) 소통해 가면서 작성했다면 이것은 단순히 전달 받은 것이 아니기에 당이 더 곤란한 상황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문건을 주고받은 당사자로 지목되는 손 검사와 김 의원의 해명이 배치되는 측면이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결국 이 문건이 생성된 고리가 검찰 내부인지 아닌지가 제일 중요하다”며 검찰의 조속한 감찰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감찰 결과에 미진한 점이 있다면 수사를 할 수 있다. 현직 검사에 대한 언급이 있기 때문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진행하는 것이 옳다”면서도 “(공수처 수사가) 신속하게 진행되지 않는다거나 과도하게 범위를 확장하면 정치적 사안으로 불거질 수 있어서 공수처가 신중을 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